[속보] '암보험' 무턱대고 아무거나 가입했다간.. '충격!'

[속보] '암보험' 무턱대고 아무거나 가입했다간.. '충격!'

2018-12-11

생활

1 / 2

2 / 2

- 보험설계사 "보험사마다 지급액 수천만원 차이나.."
- 이러한 손실 줄이려면 '보험비교사이트' 이용해야..
- '보험비교사이트' 인기급증! 본인에게 맞는 맞춤보험 가입가능해..

“보험비는 보험비대로 다내고 정작 암에 걸렸을때 제대로 된 지급액을 못받아서 너무 화가 나요.. 정말 생각없이 아무 보험이나 들었던게 지금 와서야 너무 후회가 되네요..”

서울에 사는 김미혜(49세)씨는 최근 대장암 진단을 받았다. TV광고에서 최저가라고 광고하는 한 보험사의 상품을 가입해 두었지만, 무턱대고 가입해버린 탓에 보험 혜택도 받지 못하고 보험료도 온전히 자신이 부담해야하는 상황에 처했다. 제대로 된 상담을 거쳐 자신에게 맞는 맞춤 보험에 가입 해뒀다면 이런 불상사는 없었을 것이다.

'암환자 100만 시대'라는 말이 있다. 보건복지부 통계에서 평균수명을 81세로 볼 때 암에 걸릴 확률이 36.4%정도로 나타났다. 이 중에서도 실제로 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근래 30,40대가 전체 암 진단자의 31.6%를 차지했으며 암의 종류는 갑상선암, 위암, 대장/직장암 순으로 많았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발병률이 높아질수록 보험사에서는 손실률을 만회하려고 보험료는 올리고 보장을 축소하는 추세다. 실제로 암에 걸렸을 때, 치료비 외에도 실직으로 인한 생활비, 간병비 등을 포함하면 전체 비용은 수천만원 이상이다. 보험설계사는 "이에 대한 부담을 줄일 수 있도록 암보험을 들기 전에 꼭 보험비교사이트를 이용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 보험비교사이트(http://www.insu1.net)를 꼭 이용해야 하는 이유

보험사에 따라 동일한 암에 걸려도 지급액이 무려 3천만원 정도까지 차이가 난다. 동일한 암에 대해서 A보험사는 일반암으로, B보험사는 고액암으로 분류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보험비교사이트에서 무료견적받기를 신청하면 보험사마다 일반암과 고액암이 보험상품에 따라 어떻게 분류되는지 한 번에 알 수가 있다.

그리고 보험사의 상품 출시일에 따라 보상내용도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보험료 무료 견적과 함께 보험 전문가 무료상담도 받아 볼 수 있기 때문에 자신의 상황에 맞는 맞춤상품을 추천받을 수 있다.

최근 보험가입 추세를 보면 인터넷 가입자가 점점 늘어나고 있다.

보험설계사를 직접만나야 하는 번거로움이나 부담감을 덜어주고, 시간과 장소에 제약받지 않고 메일이나 전화상으로 충분한 자료와 친절한 상담을 모두 무료로 제공받을 수 있기 때문에 보험비교사이트의 인기는 더욱 증가하고 있다.

그중 국내 1위 온라인 보험비교사이트(http://www.insu1.net)에서는 암보험 뿐만 아니라 어린이보험, 실비보험, 운전자보험, 연금보험, 저축보험 등 다양한 상품을 만나볼 수 있다. 현재 고객들을 위한 이벤트로 가입시 첫회 보험료 반값할인(3만원한도)과 상담신청자 추첨을 통해 1만원 상품권 무료증정 혜택까지 받을 수 있다.
logo
마스크 이미지

다음기사    >

많이 본 기사

맨위로